여유와 낭만의 바닷길을...걷다. 섬들의 고향. 신안
전체메뉴

5코스) 안좌~팔금도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현 페이지 엑셀로 다운
  • 현 페이지 워드로 다운
  • 현 페이지 인쇄
4차 메뉴 정의
반월도와 노루섬 사이의 노두길

슬픈 전설 깃든 ‘소망의 다리’ 안좌도

안좌도는 목포에서 서남쪽으로 21㎞ 떨어진 섬이다. 원래 안창도와 기좌도 두 개의 섬이었으나 간척공사로 합쳐져 ‘안좌도’라는 새 이름이 생긴 것이다. 높은 산이 많고 넓은 평야는 없으나 간석지를 막아 논농사와 밭농사가 주를 이루고 간석지에는 염전과 김양식 등의 어업도 겸해 주민소득이 높은 편이라고 한다.
안좌도를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 있다면, 새·달·항아리 등의 그림으로 유명한 서양화가 김환기(1913~1974)이다. 바로 이웃섬 하의도의 김대중 대통령, 비금도의 바둑천재 이세돌이 있다면 안좌도에는 화가 김환기가 있다. ‘한국의 피카소’라 불리는 김환기는 이곳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그의 작품에 자양분이 되었을 유년기의 기억이 어려 있는 읍동리에 생가가 있다.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인 김환기의 고향마을답게 벽화는 대부분 추상화다.
읍내의 민가 담벽, 읍동선착장, 마을회관, 창고와 시멘트 담장들을 캔버스 삼아 바다색 위주의 벽화로 단장되어 있다.
갯벌 위를 지나는 소망의 다리
안좌도의 명물은 뭐니뭐니 해도 ‘소망의 다리’다. 소곡리 두리선착장 앞에는 박지도와 반월도라는 두 개의 섬이 있는데, 본섬과 두 개의 섬 사이로 길이 1463m에 이르는 목교가 설치되어 있다. 바다와 갯벌 위에 설치된 아름다운 나무다리는 차는 다닐 수 없고 걸어서만 다닐 수 있는 인도교다.
목교 하단에는 두 섬에 물을 대는 수도관이 연결되어 있어 박지도와 반월도 주민들에게 식수를 공급한다. 갯벌체험용으로 만들어진 다리의 폭은 1.8m로 사람이 다니는 데 불편이 없다. 밤에는 오색등이 켜져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한다.
다리 밑에서는 갯벌체험을 할 수 있고 박지도 선착장 주변에서는 낚시도 즐길 수 있다.
호수 같은 바다를 지척에 둔 박지도와 반월도에는 옛날부터 전해내려오는 슬픈 전설이 있다. 박지도와 반월도에는 서로 얼굴을 한번도 본 적이 없는 젊은 스님과 비구니가 각각 살고 있었는데, 시간이 흘러 서로 사모의 정이 들었다고 한다. 그러나 밀물이면 바닷물에 막히고, 썰물이면 허벅지까지 빠지는 갯벌에 가로막혀 오갈 수가 없었다. 사모의 정이 더욱 간절해지자 두 남녀는 망태기에 돌을 담아 갯벌에 부어 나가기를 몇 년이 지나니 꽃 같은 두 남녀는 어느덧 중년 나이가 되었다. 두 사람은 묵묵히 사랑의 돌무더기를 만들어 조금씩 조금씩 쌓아 나가면서 드디어 갯벌에서 만나 두 손을 부여잡고 서로의 얼굴을 보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데, 어느새 바닷물이 불어나기 시작하면서 애석하게 사라졌다는 내용이다.
이제는 스님과 비구니가 보이지 않는 소망의 다리에서 갯벌에 드러난 옛 노두길의 흔적을 찾아 볼 수 있다. 굳이 전설이 아니라도 두 섬 주민들이 서로 오가거나 본도로 나가기 위해 그 옛날 노두길을 내기 위해 고생한 애환을 느껴 볼 수 있다.
반월도는 섬을 한바퀴 돌 수 있는 순환도로가 있는데, 절반가량은 비포장 임도다. 반월도 서남쪽에는 600년 전 주민이 입도하면서 심었다고 전해지는 당숲이 있다. 300년 이상으로 보이는 팽나무가 울창한 당숲은 후박나무, 느릅 나무가가 방풍림을 이루고 있어 오랜 섬 역사의 기운을 느끼게 한다.
4개의 섬이 제각기 특색을 지니고 있는 4도4색의 자은도·암태도·팔금도·안좌도는 신기한 여행지임에 틀림없다. 그래서 신안의 섬여행은 아주 특별하다. 한번을 가봐도, 두 번을 가봐도 언제나 새로움이 가득하다. 이런 좋은 섬이 있다.
는 것을 알고 찾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지 모르겠지만, 이번 자전거여행은 신안의 섬들을 찾아보자. 육지에서 이미 가볼 곳은 다 가봤다 싶으면, 국내에는 더 이상 갈만 한데가 없다 는 생각이 든다면 신안의 섬들이 섬여행의 새로운 안목을 열어줄 것이다.
채일봉 전망대에서 서면 다도해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다도해 풍광을 한 눈에 보는 채일봉 전망대 팔금도

암태도에서 중앙대교를 건너면 팔금도다. 팔금도는 수십개의 섬들을 연결해 간척해서 그런지 경작지와 염전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4개의 섬 중에서 가장 작은 팔금도는 거문도, 거사도, 매도, 암치도, 일금도, 죽도 등 크고 작은 14개의 부속섬이 있는데, 새처럼 생긴 금당산(130m)이 섬들을 거느리고 있어 여덟 팔(八)자와 새 금(禽)자를 따서 ‘팔금도’라 했다고 전해진다.
팔금도의 관문은 다리 바로 밑에 있는 백계선착장이다. 대부분의 주민들은 이곳을 많이 이용하지만 관광객들이나 그외 화물차들은 육지와 훨씬 가까운 암태도 오도항을 많이 이용한다.
팔금도에서 가볼 곳은 서쪽 원산리에 위치한 채일봉 전망대다. 채일봉 전망대에 오르면 남쪽으로 팔금도와 안좌도 사이의 길이 510m의 신안1교, 북쪽으로는 팔금도와 암태도 간 길이 600m의 중앙대교가 잘 보이고 두 다리를 오고가는 여객선 모습이 아름답다.
QR CODE
  • 왼쪽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 이 QR Code는 『탐사투어』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의 QR Code 이미지 http://tour.shinan.go.kr/_wscms30/plugin/qrcode/php/qr_img.php?d=http://tour.shinan.go.kr/q/ezUwOTl8fHx9&e=M&s=3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 문화관광과 관광정책담당 이민호 ☎ 061-240-8685
갱신일자
2018. 03. 02